전체메뉴 닫기
산과(예비맘)
산과

의료진

소개

차별화된 산모식사

맞춤분만센터

소개

다학제진료

분만법

제왕절개

산후조리원

온라인예약

소개

이용안내

이용후기

프로그램

고위험산모통합치료센터

의료진

소개

고령임신

산과클리닉

임신준비

임신초기

임신 중기

임신 말기

출산 후

건강정보

건강정보 AtoZ

심포지엄 자료실

산모건강강좌

건강강좌/교실안내

산모대학

라마즈순산교실

모유수유교실

부부순산교실

사랑의터치교실

당뇨교실

유방암환자교실

부인암환자교실

암환우무료교육

출산비용계산기
부인과(여성질환)
부인과

의료진

소개

여성비뇨의학과

의료진

소개

자궁근종센터

의료진

소개

치료법

로봇수술센터

의료진

소개

부인과 클리닉

소아청소년과부인과

부인과내시경

피임상담

월경및호르몬장애

요실금비뇨부인과

갱년기(폐경및골다공증)

만성골반통

병원소개
분당차여성병원

소개

미션&비전

연혁

병원장인사말

인사말

역대병원장

병원소식

공지사항

언론보도

행사강좌/심포지엄

여성간호부

여성병원 간호부

조직도

간호부 소개

교육

대내외 활동

협력병원
편의시설
고객의소리

이용안내

고객의소리

고마워요 차병원

처음진료 빠른예약
간단한 이름, 연락처를 남기시면, 전문 상담원이 진료 예약을 도와드립니다.
이름
연락처
통화가능시간
* 전화 연결 2회 이상 실패 시 상담신청이 자동 취소됩니다.
* 월요일과 공휴일 다음날에는 통화량이 많아 연락이 늦어질 수 있습니다.
* 통화 요청 일시가 공휴일인 경우에는 휴일 뒤에 연락이 갑니다.
* 치과는 빠른진료예약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고 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이용 동의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 고객성명, 연락처
2. 수집이용 목적
처음진료 고객 또는 비회원 고객의 진료예약 및 진료안내
3. 보유 및 이용 기간
수집된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3년 후 삭제되며, 예약 외의 목적으로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공유하기

페이스북 블로그 카카오톡
분당차여성병원 이찬ㆍ정상희ㆍ신지은 교수 다학제팀,결혼 전 보관한 난자로 임신ㆍ출산 성공
2020.08.21


분당차여성병원 이찬ㆍ정상희ㆍ신지은 교수 다학제팀
결혼 전 보관한 난자로 임신ㆍ출산 성공


  • 자궁내막증으로 오른쪽 난소 절제 환자, 자궁내막증 재발로 가임력 보존 위해 난자 보관
  • 수술 3년 뒤 보관한 난자 해동해 쌍둥이 출산 성공
  • 차병원 여성의학연구소 암이나 기타질환으로 난자 보관하는 환자 10년새 31배 증가
  • 출산 전 여성 암, 난소, 자궁 질환 시 미리 보관 권고, 고령임신 대비해 필요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여성병원(원장 이상혁) 이찬(부인암센터)ㆍ정상희(산부인과)ㆍ신지은(난임센터) 교수로 구성된 다학제팀은 3년 전 냉동 보관한 난자를 해동해 임신, 출산하는데 성공했다.

2015년 자궁내막증으로 우측 난소난관 절제 수술을 받은 A씨(30세)는 2년 후인 2017년 좌측에 8cm 크기의 자궁내막증을 진단 받았다.

A씨는 “주치의였던 부인암센터 이찬 교수가 이전 수술로 한쪽 난소만 있는 상황에서 종양 크기가 커 남아있는 난소도 수술해야 할 수 있으니 결혼과 출산을 위해 난자를 냉동 보관할 것을 권했다”며 “당시 결혼과 임신에 대한 계획은 없었지만, 언젠가 아이는 꼭 낳고 싶다는 생각에 망설임 없이 난자 보관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A씨는 2017년 8월 분당차여성병원 난임센터 신지은 교수에게 난자를 채취한 후 난자를 냉동 보관했다. 이후 좌측 난소 보존 치료를 진행해 오던 A씨는 2019년 결혼해 자연임신을 시도했지만 잘되지 않아 냉동 보관한 난자를 이용해 시험관시술로 임신에 성공, 자연분만으로 건강한 두 딸을 출산했다.

분당차여성병원 산부인과 정상희 교수는 “당시 20대 젊은 나이에 미혼이었던 A씨가 난자를 보관하지 않았더라면 난소기능 저하로 임신과 출산이 어려웠을 수 있다”며 “A씨와 같이 당장 임신계획이 없고 자녀 계획이 없는 미혼 여성이라도 반드시 출산 계획을 염두하고 가임력 보존을 위한 수술과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며 “그 중에서도 가장 도움이 되는 것이 바로 난자 보관” 이라고 말했다.

차병원 여성의학연구소 분석 결과 10년 사이 항암 및 기타질환으로 난자 보관 31배 이상 급증
실제 차병원 여성의학연구소 분석결과에 따르면 항암 및 기타질환으로 난자를 보관한 여성은 2010년 3명에서 2018년 94명으로 31배 이상 증가, 매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분당차여성병원 난임센터 신지은 교수는 “최근 분당차여성병원에서 출산 전 여성 1000명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이 출산을 위한 난자 보관를 보관하고 싶다고 밝힐 정도로 난자 보관에 대한 거부감이 사라졌다” 며 “특히 출산 전 여성이 항암 치료를 받아야 한다거나 자궁이나 난소 질환이 심한 경우라면 반드시 난자 보관을 통해 가임력을 보존하는 것이 필요하다” 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난자 동결과 해동 기술력도 좋아져 냉동된 난자 해동 시 생존율이 90% 일 정도로 발전한 만큼 질환이 있는 여성은 물론이고 35세 전후의 여성이라면 반드시 상담을 받아 볼 것을 권한다” 고 덧붙였다.

차병원은 지난 2011년에는 백혈병으로 미리 난자를 보관해 10년간 동결한 여성의 난자를 해동해 출산에 성공하기도 했다.

분당차여성병원은 지난해 11월 대학병원 내 아시아 최대 규모의 난임센터로 확장, 개소하고 난임 치료 극대화를 위한 다학제 진료 도입과 푸드테라피, 명상, 생활습관교정, 힐링 프로그램까지 프리미엄 통합 의학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차병원의 60년 생식의학기술과 미국·일본·호주·싱가포르 등 7개국 61개 클리닉 글로벌 인프라를 접목시켜 난임 치료의 메카역할을 선도하고 있다.


분당차여성병원 산부인과 정상희, 난임센터 신지은, 부인암센터 이찬 교수(사진 왼쪽부터)가 난임의학연구실에서
슬러시질소 유리화 동결법을 이용한 난자동결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분당차여성병원 산부인과 정상희 교수와 난임센터 신지은 교수, 부인암센터 이찬 교수(사진 왼쪽부터)로 구성된 다학제팀이
자궁내막증을 치료하고 임신, 출산한 A씨의 치료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