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Home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언론보도
분당차병원 언론보도 입니다.
게시물 보기
분당차병원 비뇨의학과 박동수 교수팀,거대 전립선 환자의 전립선암 로봇수술로 제거
등록일 2018.09.18 조회수 254

 

분당차병원 비뇨의학과 박동수 교수팀
거대 전립선 환자의 전립선암 로봇수술로 제거

 

 

전립선비대증으로 정상수준 10배의 초대형 전립선(160g)에 발생한 암 완전 제거

전립선 클수록 출혈 많고, 구조 복잡해 숙련된 의사도 수술 어려워

로봇 수술로 5개의 악성 종양 성공적으로 제거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 비뇨의학과 박동수 교수팀은 비대증으로 인해 정상수준의 10배 이상 커진 전립선(160g)에서 발견된 암을 로봇수술로 제거하는데 성공했다.

박동수 교수팀은 배뇨장애로 병원을 찾은 81세 환자의 복부에 다빈치로봇으로 6개의 작은 구멍을 뚫어악성종양 5개를 제거했다. 박 교수팀은 종양이 포함된 전립선 전체와 종양을 둘러싼 림프절 등을 완전히 제거하는 근치적 전립선 적출술을 집도했다.

수술 받은 환자의 전립선은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해 일반 남성의 전립선 크기(15-20g)보다 8~10배 큰 상태였다. 초대형 전립선 환자의 경우 혈관이 매우 발달해 수술 시 극심한 출혈이 생길 수 있고, 해부학적 파악이 힘들어 수술에 큰 어려움이 따른다. 이 때문에 초대형 전립선에 암이 발생한 경우 수술 대신 외부 방사선치료를 권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 환자는 과거 요도수술로 요도협착 증상이 있어 방사선치료를 할 경우 방사선의 영향으로 요도가 막혀 소변을 볼 수 없는 상태가 우려됐다.

수술을 집도한 박동수 교수는 “많은 전립선암 환자들이 수술 후 합병증을 걱정해 수술을 꺼리는 경향을 보인다”며 “수술을 할 때 암 제거뿐만 아니라 수술 후 요실금과 발기부전, 배변장애 등 합병증을 최소화하는 정밀수술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수술이 필요한 경우에는 꺼리지 말고 수술을 받는 것이 향후 삶의 질 측면에서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수술을 받은 구모씨는 “요도 협착증도 있고, 나이도 많아 어려운 수술이라고 해서 걱정 했는데 생각 외로 수술이 빨리 끝났고 수술 당일 바로 회복할 수 있어서 한시름 덜었다”고 말했다.

환자는 고령에도 불구하고 수술 당일 저녁부터 빠른 회복세를 보였고, 수술 부작용 없이 퇴원했다.

[전립선암이 동반된 거대 전립선 환자와 보통 남성의 전립선 MIR 비교 사진]

▲ 수술 받은 환자의 전립선(160g) MRI 영상

▲ 보통 남성의 전립선 MRI 영상


▲분당차병원 비뇨의학과 박동수 교수


 

관련기사보기

 

[조선일보] 2018년 09월 16일 [브릿지경제 ] 2018년 09월 16일 [매일경제] 2018년 09월 16일
[시민프레스] 2018년 09월 16일 [MBN] 2018년 09월 16일 [경인일보] 2018년 09월 16일
[산경일보] 2018년 09월 16일 [경기매일] 2018년 09월 16일 [인천일보] 2018년 09월 16일
[신아일보] 2018년 09월 17일 [경기일보] 2018년 09월 16일 [현대일보] 2018년 09월 17일
[데일리메디] 2018년 09월 16일 [메디컬투데이] 2018년 09월 16일 [사이언스MD] 2018년 09월 17일
[의계신문] 2018년 09월 17일 [병원신문] 2018년 09월 17일 [이헬스통신] 2018년 09월 17일
[일간보사] 2018년 09월 17일 [메디코파마] 2018년 09월 17일 [보건신문] 2018년 09월 17일
[한국의약통신] 2018년 09월 17일 [후생신보] 2018년 09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