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Home > 병원소개 > 병원소식 > 언론보도
분당차병원 언론보도 입니다.
게시물 보기
분당차병원 식도무이완증 내시경수술 ‘포엠’ 국내 최다 200례 달성
등록일 2018.05.24 조회수 494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식도무이완증 내시경수술 ‘포엠’
국내 최다 200례 달성

 

 

내시경만으로 식도 근육 절개해 수술 부작용 적고 회복 빠른 최신 치료방법

7년간 포엠 수술 받은 환자 200명 중 93.5% 증상 완화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 소화기내과는 국내 최초로 식도무이완증을 내시경으로 치료하는 ‘포엠(POEM, PerOral Endoscopic Esophagomyotomy, 경구내시경 근층절개술)’ 200례를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포엠은 식도무이완증에 내시경만을 이용하여 식도 점막에 구멍을 내고 식도근육을 절개, 식도를 넓혀 음식물이 위장으로 넘어가도록 하는 최신 치료방법이다.

식도무이완증은 음식을 삼킬 때 정상적인 식도 운동이 일어나지 않아 음식물이 식도에 고이면서 가슴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으로 인구 10만명 당 1명꼴로 발병하는 희귀질환이다.

현재 대부분의 병원에서는 식도무이완증을 약물치료, 뭉친 식도 근육을 풀어주는 보톡스 주입법, 좁아진 식도에 풍선을 넣어 식도를 넓히는 풍선확장술, 피부와 갈비뼈를 절개해 시술하는 외과적인 수술로 치료하고 있으나 치료 효과가 일시적이며 재발이 잦고 역류성 식도염, 흉터, 두통 등의 부작용이 단점으로 지적돼 왔다.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조주영 과장은 국내 최초로 포엠 수술을 도입했다. 이 수술법은 외과적 절개 없이 내시경을 입안으로 넣어 피부에 흉터를 남기지 않고 다른 시술에 비해 회복이 빠르며 부작용이 적어 환자 만족도가 높다.

2011년부터 7년간 식도무이완증으로 포엠 수술을 받은 환자 200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93.5%가 수술 후 합병증 없이 증상이 완화 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그 외 6.5%의 환자 역시 추가 시술 후 증상이 호전되어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이는 내시경을 이용한 근층절개로 안전하게 치료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조주영 과장은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는 식도무이완증의 진행 정도가 심한 환자까지 모두 내시경만을 이용한 포엠 수술로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어 냈다”며 “끊임없는 연구와 다양한 시술로 내시경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분당차병원 포엠 200례 기념 행사 사진
(앞줄 왼쪽부터) 이승신 간호국장, 소화기내과 김원희 교수, 김재화 분당차병원장, 소화기내과 조주영 교수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조주영 과장]

 

관련기사보기